• 초등 아이들

  •  
    작성일 : 2006-06-11 07:37
    달팽이(시)
     글쓴이 : 장영선
    조회 : 2,645  
    달 팽 이

                            대전버드내초 5학년 5반 엄지선


    열무에서 나온

    달팽이

                                             

    “아이 귀엽다.”하고는

    플라스틱 속에

    넣었다.                               

                                              그럼 집 청소는??

    달팽이에게                                당연히 내 몫이지     

    상추를 주었다.

                                                계속 키우는

    아삭아삭                                    것은??

    잘 먹네

    먹보!!                                      그것도 내 몫이지




    그럼.....

    먹이 주는것은?

    당연히 내 몫이지




    “에구 더러운 응가 ”

    치우기 싫어!

     

    누가 치우지??

    당연히 내 몫이지

     

    헉! 달팽이의 집이

    더러워 달팽이가

    죽으려고 한다.     

    -----------------------------------------------------------
    아이들 일기쓰기를 매년 강조하여 시키고 있습니다.
    제가 하는 글쓰기 지도는 글이 어린이답거나, 일기 소재가 되는 삶이 참되다 여겨질 때 그 글을 아이들에게 읽어주는 정도입니다.
    올해 맡은 아이가 일기장에 쓴 시인데
    김치 담그려고 어머니께서 사온 열무다발의 풋풋한 냄새와
    그 속에서 달팽이를 찾아내 신기해 하는 아이모습
    그걸 키우면서 느낀 점 등이
    시를 읽으며 눈에 선히 그려지는 게
    제 판단으로는 이런 시는 훌륭하다 여겼습니다.

    제가 시를 보는 눈이 정확한건지 점검도 보고
    이 시가 회보에 올라 아이들에게 보여지면
    우리 아이들이 삶을 가꾸는 글쓰기를 더 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시 한편 올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