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04-09-05 22:15
    회보 편집회의 잘 마쳤습니다.
     글쓴이 : 이성인
    조회 : 4,879  
            9월 4일과 5일 이틀 동안 서울에서 9월호 회보 편집회의를 잘 마쳤습니다.

    애초에 8월 21일에 하려던 편집회의가 두 주나 늦어진 것입니다.

    늦어진 까닭은 예정했던 원고가 채 모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원고가 다 들어온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편집부 식구들이 모여서 밤새워 132쪽의 회보를 편집하고 헤어졌습니다.

    아직 교정을 한두 차례 더 보아야 합니다.

    인쇄소에 넘겨서 인쇄하고 제본한 다음 금요일쯤 발송하면 다음 주 초에는 회보를 받아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회보가 늦어져서 죄송합니다.

    아울러 10월호 회보 원고를 미리 미리 보내 주세요.
    원고 마감은 9월 22일까지입니다.

    다음은 이번 회보 차례입니다.


    머리글
    4  이오덕 선생님 1주기를 맞아 들려주고 싶은 옛날이야기 하나  (권정생)

    글쓰기 지도 사례
    8  우리 집 이야기 쓰기 (이무완)

    아이들과 함께
    24  ‘대화 기법’을 사용해요 (이명숙)
    31  아이들을 만나면서        (김주희)
    35  아이들보다 더 많이 배운 농촌 체험  (이영수)

    아이들 글마당
    41  바람 외 3편 / 김경식        외

    아이들 글 보기
    52  아이들 시 보기 (모둠 토의 - 편집부 정리)

    문집 이야기
    69  나는 동화나 동시보다 문집이 좋다  (김찬곤)

    우리 말 바로 쓰기
    74  이상한 말밑  (서정오)
    80  나와 다르게 쓰면 모두 “잘못 쓴 말”일까? (이성인)

    들려주는 이야기
    93  고무줄 넣어봤니?  (이데레사)

    아이와 읽는 책
    95  ≪피튜니아 공부를 시작하다≫를 읽어주다  (김영주)

    살아가는 이야기
    99  ‘지킬박사와 하이드’를 보고  (류승화)
    103 온몸으로 느끼는 바람  (김경애)

    이오덕 선생님을 생각하며
    108 만남과 헤어짐  (김수업)

    글쓰기회가 걸어온 길
    113 한 줌 불씨가 온 들에 번지듯 ⑴        (김종만)

    연수를 다녀와서
    116 빈 자리        (김은주)
    121 왜 이제야 왔니?  (김동희)
    125 여름 연수를 마치면서 (참석자 소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