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09-12-31 11:46
    2010년 1월 · 제167호 - 12월 30일에 발송했습니다.
     글쓴이 : 김형성
    조회 : 4,895  
    <우리 말과 삶을 가꾸는 글쓰기> 2010년 1월 · 제167호 2010 겨울 연수 글모음 연수 주제 갈래별 글쓰기 어떻게 지도할까? 4        얘들아, 마을에서 놀자        최영숙 23        시 수업, 더 나은 길은 없을까?        이무완 46        교사로서 나를 돌아봅니다        주중연 78        학교 밖에서는 독서지도와 글쓰기지도를 어떻게 할까?        유희현 105        지금 여기, 하루를 가꾸는 일기 쓰기        박준형 129        시 쓰기 지도 사례        이영근 141        1학년 소영이와 일기 쓰기        방기정 152        정말 그렇게 놀고 싶었구나        윤일호 159        ‘영차, 영차? 갱기, 갱기!’        허정남 163        눈 오는 날        김수정 166        어머니들의 가을        김순용 168        2009년을 살다        강삼영 172        게임 지우고 나와서 같이 놀자        주한경 177        추억을 만드는 자연 속 공부        이광우 193        산을 닮은 아이        정유철 198        노래처럼 살고 싶어        백창우                 &#160;알립니다                239        부서별 소식 / 책, 문집 잘 받았습니다                / 회비 잘 받았습니다 / 편집을 마치고        표지 사진 / 할아버지가 들려주는 옥거마을 이야기․최영숙 표지 안쪽 글 / 2010년 겨울연수 일정표 1쪽․같이 읽는 시 / 눈 온 아침․임길택

    박준형 09-12-31 18:56
     
      마지막까지 편집하신다고 간사님이 수고 많으셨네요.
    새해에도 건강하세요.
    고맙습니다.
    이영미 10-01-27 22:50
     
      저는 아직도 못 받았는데.. 또 학교로 보내셨나봐요. 집으로 보내주십사 했는데... 개학하면 일단 찾아보고... 없으면 연락드려야 겠습니다. 수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