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11-09-05 19:06
    2011년 9월 · 제187호 - 9월 5일에 발송했습니다.
     글쓴이 : 김형성
    조회 : 6,617  
    <우리 말과 삶을 가꾸는 글쓰기> 2011년 9월 · 제187호 머리글 4 나는 밍크코트 입고 갈 데가 없어                                박문희 글쓰기 지도 7 정직하게 쓰기                                                구자행 21 어른들이 잘 모르는 아이들만의 세계 6(두 번째)              이호철 교실일기 51 다시 시작하는 9월                                      이정호 아이들과 함께 56 초코 우유 먹게 해 주세요                              윤태규 60 564돌 한글날 기념 행사                                박정기 70 재롱이들 이야기                                      정혜정 75 나를 부끄럽게 한 어느 여학생의 고백                        김제식 아이들 글 이야기 79 혜은아, 하고 싶은 이야기 맘껏 하거라                      김숙미 아이들 글마당 88 깻단 태우기  최광복                  89 깨 터는 할머니  김경희 89 중간고사  이규민  90 할머니  여정용  90 쓰레기 수거 아저씨  이희수 91 밤 따러 칠보산으로  이선하  91 우리 반에 놀러온 잠자리  김주연 92 추석  정찬훈  92 사오정  최지애    93 잊을 수 없는 일  홍예진 세상을 보는 눈 95 잡일은 잡일이다                                      서정오 우리 말 바로 쓰기 100 우리 말답게 말하고 쓰기                              남연정 살아가는 이야기 110 박수근 미술관을 돌아보고                              이주영 113 거제포로수용소 유적관                              주중연 어린 시절 이야기 116 작은 목내미                                              남연정 연수를 마치면서 125 여름 연수회를 마치면서                              주중식 131 마음이 따뜻해지는 연수                                진소희 알립니다 136 새로 들어온 회원 / 문집 잘 받았습니다 / 회비 보내 주십시오     / 편집을 마치고 표지 그림 / 칡꽃․제영진․밀양 산외초 표지 안쪽 글 / 나만 아니면 된다고?․박선미․부산글쓰기회 1쪽∙함께 읽는 시 / 노숙․김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