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04-11-18 12:12
    11월 회보(107호) 11월 22일에 발송합니다.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4,298  
            11월 회보(107호) 11월 22일에 발송합니다.

    편집회의를 지지난 주 토요일에 했으니 예정대로 하면 지난주에 회보를 내야

    하는데, 미처 들어오지 않은 원고를 기다릴 겸 이사회 결과도 실으려고 한 주

    늦추어 회보를 내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회보가 많이 늦어지고 말았습니다.

    지난 주 금요일에 보내려고 했는데 인쇄가 조금 늦어지고 토요일에는 우체국이

    일을 안 해서 22일 월요일에 보내게 되었습니다.

    이번 호 차례는 아래와  같습니다.
    ----------------------------------------------------------------------------------------------------
    머리글
    4  우리 나라                                                                      강삼영

    삶을 가꾸는 글쓰기
    7  아이에게 감동을 주는 부모 되기 (2)                        이호철

    글쓰기 지도 사례
    25  시 맛보기 하고 마음도 나누고                                  김숙미

    아이들과 함께
    45  “정말, 한 번도 그런 생각을 해본 적이 없어요”        윤종진
    50  엄마 같은 선생님                                                        고혜경
    53  연화                                                                              김광견
    58  아침햇살                                                                      이영근

    아이들 글마당
    62  비교                                                                              이정석
    63  용기                                                                              류수미
    63  가을밤 놀이터                                                              한진원
    64  우리 집                                                                          양다미
    64  키스                                                                              최진희
    65  우리 아기                                                                      최진희
    65  우리 반에서 있었던 일                                                국한솔
    66  어머니                                                                            이지은

    마주이야기 교육
    68  마주이야기 교육에서 ‘시’는 가르치려 드는 것이 아니라,
      아이가 하고 싶은 말을 더 들어주려고 해야 한다고 봅니다.    박문희

    세상을 보는 눈
    71  나누고 또 나눕시다                                                      윤구병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76  걱정하지 마라. 네가 갈 대학 없겠냐?                      강구자

    문집 이야기
    81  우리 반 학급 문집                                                        윤태규

    살아가는 이야기
    85  죄인                                                                              김애숙
    88  할머니의 죽음                                                              이혜정
    92  늘 눈물나는 이름, 엄마                                              방수연

    알립니다
    97 겨울 연수 일정 / 회비 잘 받았습니다 
    99 회보 편집을 마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