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04-12-16 17:12
    12월 회보(108호) 12월 17일에 발송합니다.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4,485  
            12월 회보(108호) 12월 17일에 발송합니다.

    지난 주 토요일에 편집회의를 했습니다.

    이 달에는 원고가 잘 모여서 다들 기분 좋게 회의를 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이번 호 차례는 아래와  같습니다.

    ----------------------------------------------------------------------------------
    4  추운 겨울이 오는 지금, 그리운 사람들                          이주영

    삶을 가꾸는 글쓰기
    7  아이에게 감동을 주는 부모 되기 (3)                              이호철

    글쓰기 지도 사례
    28  다른 사람 마음 살펴보기                                                임금희
    39  친하지 않은 식구 이야기                                                주순영

    아이들과 함께
    51  이야기 둘                                                                          주순중
    56  장애, 비장애 아이들과 함께 한 초겨울 여행                남무현

    아이들 글마당
    60  할머니의 친구분                                                              이소민
    61  병철이                                                                                문혁대
    61  마늘                                                                                    남궁낭
    62  추운 날                                                                              추민지
    62  우리 집 하우스                                                                  최유린
    62  바람                                                                                    조민철
    63  똥                                                                                        최효선
    63  아빠                                                                                    정승한
    64  딸                                                                                        함소향
    65  불소는 정말 싫어                                                              윤동하

    마주이야기 교육
    66  아이들이 쏟아놓은 말이 ‘시’입니다                              박문희

    아이들 글 보기
    69  진정 사랑하는 마음으로 이어지도록              부산 글쓰기회

    아이들과 함께 읽은 책
    78  너랑 친구가 되고 싶은 ≪화요일의 두꺼비≫            김동희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82  가마솥에 밥 해 먹은 이야기                                          이혜숙
    85  나는 술이 좋다․2 - 엄마가 내린 소주                        박선미

    문집 이야기
    92  학급 문집이 주는 감동                                                  이숙진
    95  첫 학급 문집 만들기                                                      안상태

    내가 만난 아이
    100 아이 앞길 찾아주기                                                      윤종진
    105 우리가 이겼어요                                                            김은주

    살아가는 이야기
    114 내 가슴을 뛰게 하는 아이들                                        정광임 

    알립니다
    120 겨울 연수 일정 / 회비 잘 받았습니다 
    123 회보 편집을 마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