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05-05-01 13:12
    회보 5월호를 5월 3일에 발송했습니다.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4,872  
            <글쓰기> 회보 5월호(112호)를 5월 3일에 발송했습니다.
    5월호 차례는 아래와 같습니다.

    <우리 말과 삶을 가꾸는 글쓰기> 제 112호

    머리글
    4  우리 선생님                                                    김종만

    글쓰기 지도 사례
    8  글쓰기 공부 시작하기                                      강삼영
    27  시 쓰기 공부 제대로 하고 싶은데……                김익승

    아이들 글 보기
    41  선생이 가르칠 수 있는 일은 아주 적다      부산글쓰기회

    삶을 가꾸는 글쓰기
    48  아이에게 감동을 주는 부모 되기 (6)                  이호철

    아이들과 함께
    62  해바라기가 다 봤을 거 같다                              이승희
    69  그래도 내 꿈은                                                김동수
    73  교단 일기 세 편                                              박정현

    아이들 글마당
    78  우리 할아버지 / 문소임                    78  개미 / 이상민
    79  우리 아버지 / 권영진                79  우리 엄마 / 김보경
    80  ‘망을 봄’ / 이진호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82  필리핀에서 온 아이 주민희                              윤태규

    아이들과 함께 읽는 책
    85  책도 읽고 놀이도 하고                                    박미애

    마주이야기 교육
    91  아기 태어나면 난 어디서 잠자?                        박문희

    거산초등학교 이야기
    95 거산초등학교 이야기                                        신선화

    세상을 보는 눈
    100 서울을 모로 가면 안 된다                                서정오
    104 인권과 교권, 그리고 교육                                이주영

    다시 읽고 새길 글
    116 일기에 대하여                                                이오덕

    배달말 세상
    118 얼과 넋                                                        김수업

    우리 말 바로 쓰기
    125 우리 말을 살려 쓰면 모두 아름다운가?            김찬곤

    살아가는 이야기
    134 고백성사                                                      김양오
    137 아들 보내기                                                  유춘자
    141 불편한 것을 좀 참다 보면                                엄진숙

    회보를 읽고
    144 실망한 ‘거산초등학교 이야기’                          이부영
    148 지난 회보를 읽고                                            이광우
    152 처음으로 한 회보 공부                                    오분선

    모임이야기
    155 서울경기글쓰기교육연구회                              주한경

    알립니다
    159 부서별 소식 / 책, 문집 잘 받았습니다 / 지역모임 소식
        바로잡습니다 / 회비 잘 받았습니다 / 편집을 마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