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05-07-01 19:19
    회보 7월호 7월 2일에 보냈습니다.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6,211  
            <글쓰기> 회보 7월호(114호)를 7월 2일에 보냈습니다.

    7월호 차례는 아래와 같습니다.

    <우리 말과 삶을 가꾸는 글쓰기> 제 114호


    머리글
    4  더 외로워야                                            김익승

    글쓰기 지도 사례
    8  인터넷을 이용한 글쓰기                                남무현

    삶을 가꾸는 글쓰기
    28  아이에게 감동을 주는 부모 되기(8)                          이호철

    아이들과 함께
    46  우리 반 아이들                                            윤일호
    60  6월에는 통일을 이야기하자                              이혜정
    66  소연이                                                  모은주

    아이들 글마당
    70  하늘 / 양세정                          70  비 그친 뒤 / 박영수
    70  개똥바가지 / 전혜진                    71  비 오는 날 / 손윤길
    72  운동장 뛰기 / 김동민                      73  구구단 / 김선아
    73  강아지 / 김파란                          75 주인집 개 / 심항용
    76  늦은 밤 / 권경진                        76  남녀평등 / 권경진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77  소중한 작은 역사                                        윤태규

    마주이야기 교육
    80  아이들 삶 속에서 나온 말을 마주이야기상으로            박문희

    세상을 보는 눈
    85  농사꾼의 꿈                                            노영민

    다시 읽고 새길 글
    90  아이들을 살려야 한다                                  이오덕

    배달말 세상
    94  토박이말과 사투리                                      김수업

    우리 말 바로 쓰기
    99  우리 말 바로 쓰기, 좀 더 너그러웠으면                  이성인

    살아가는 이야기
    104 형님을 보내고                                            이영수
    110 어른들의 조그만 잘못이 준 상처                          김애숙
    113 감기 몸살과 강아지똥                                    심명숙
    117 정 맞을 짓만 골라서 하고 다니는 나                      이부영
    124 우리 엄마, 오빠네 엄마                                  이영수

    회보를 읽고
    128 6월 회보를 읽고                                        김경애

    모임이야기
    132 거제글쓰기교육연구회                                  주중연

    알립니다
    135 부서별 소식 / 책, 문집 잘 받았습니다 / 지역모임 소식
        / 회비 잘 받았습니다 / 편집을 마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