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07-07-06 17:10
    2007년 7월 회보(제138호)가 나왔습니다.
     글쓴이 : 문현주
    조회 : 3,676  
            * 회원들께는 7월 9일에 발송합니다.


    <우리 말과 삶을 가꾸는 글쓰기> 제 138호 2007. 7.

    머리글
    4  권정생 선생님을 보내며                                            서정오

    권정생 선생님을 생각하며
    9  권정생 선생님하고 나눈 이야기들                            남우희
    14  죽은 어매가 와도 반갑지 않아요                            윤태규
    18  못생긴 자두 몇 알과 마른 미역 한 줄기                      이명욱
    23  용감한 영혼 권정생                                              주중식

    글쓰기 지도
    35  일기로 아이들과 만나기                                박준형

    아이들 글 보기
    40  아이들의 생각과 느낌                                      이호철

    아이들과 함께
    56  더불어 살아가기                                      최윤경

    아이들 글마당
    59  밭 갈은 날 / 여민규                59  돈이 그렇게 좋냐? / 최은경
    61  앵두 / 이영웅                      61  오디 따먹기 / 김예지
    63  커피 / 강은비                      63  쪽지로 / 이소현

    아이들 글 합평
    64  글에 마음을 또렷하게 담아야 한다                          이오덕공부모임
    69  글 함께 보기                                              편집부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73  할미꽃 이야기                                              윤태규

    귀농 이야기
    76  감자에게                                                서정홍

    다시 읽고 새길 글
    78  아낌없이 주는 나무                                            권정생

    옛이야기 보따리
    83  씨름하는 도깨비                                        서정오

    우리 말 바로 쓰기
    86  ≪비둘기 구구≫를 공부하면서                              이무완
    93  문학을 잘못 알고 있는 동화작가들                                이오덕

    살아가는 이야기
    97  아이들 마음을 아직도 몰라요                                홍정은
    102 은주 이야기                                                      이영수
    107 유월이 오면                                                홍예성

    회보를 읽고
    109 6월 회보를 읽고                                    전북글쓰기회
    113 하늘나라 권정생 선생님이 이 두 글을 읽으신다면            김종만

    새내기 마당
    120 현진이가 그린 무궁화                                        이희진
    126 진심은 통한다                                            신인선

    알립니다
    130    부서별 소식 / 책, 문집 잘 받았습니다 / 지역 모임 소식
                / 회비 잘 받았습니다 / 편집을 마치고


    표지 그림 / 그리운 권정생 선생님
    표지 안쪽 글 / 권정생 선생님께 ∙ 동해 망상초 강삼영
    1쪽․같이 읽는 시 / 작은 사람, 권정생∙임길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