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08-11-04 17:17
    2008년 11월 · 제154호 - 11월 1일 발송했습니다.
     글쓴이 : 김형성
    조회 : 6,993  
            <우리 말과 삶을 가꾸는 글쓰기>

    2008년 11월 · 제154호

    머리글
    4  농부와 시인                                              서정홍

    글쓰기 지도
    9  방송통신고 학생들과 글 쓰며 지낸 이야기(2)              구자행

    아이들과 함께
    24  살아 있는 노래 부르기                                      권보리

    아이들 글마당
    30  잠/ 이주윤          31  반장/ 정예찬          31  서리/ 문예진
    32  남자 동무들/ 박지연                          33  월급날/ 이동제
    34  나영아, 지금이라도 축하해/ 송영채            35  찌꺼기/ 이석기
    36  학원/ 이성근

    일본 글쓰기회 ≪작문과 교육≫에서 뽑은 글
    37  낙서 사건, 그리고 오늘            요꼬따 유우지 / 김송이 옮김

    함께 읽는 책
    48  나의 달타냥                                              이주영
    54  ≪일하는 아이들이 그린 봄 여름 가을 겨울≫을 펴내고 나서
                                                          신옥희

    세상을 보는 눈
    62  착하게 살기, 또는 웃고만 있기                              서정오

    우리 말 바로 쓰기
    67  제것을 지키겠다는 공부를 하면서                      이무완
    74  이름 도장을 한글로 파는 운동을 펼치자                      주중연

    다시 읽고 새길 글
    76  사잇골에서                                              황시백

    황시백 선생님을 생각하며
    81  아직도 우리 곁에 계신 황시백 선생님께                      김종만
    85  황시백 선생님 눈 감으셨어!                              강삼영
    88  황시백 선생님을 그리며                                주순영

    살아가는 이야기
    95  햇볕 좋은 가을 날                                            이하얀
    99  셋째 아이 키우기                                      김양오
    102 학부모는 학급운영의 동반자!                              황선희

    어린 시절 이야기
    105 아버지가 빨리 죽었으면                              이부영

    알립니다
    111 부서별 소식 / 책, 문집 잘 받았습니다 / 지역 모임 소식
        / 회비 잘 받았습니다 / 편집을 마치고




    표지 그림 / 땅따먹기․강원 삼척 정라초
    표지 안쪽 글 / “나아주셔서 고맙습니다.” ∙ 경기 김포 금파초 이성인
    1쪽∙같이 읽는 시 / 풍향계 ∙ 강원 동해 망상초 6학년 남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