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08-12-01 17:51
    2008년 12월 · 제155호 - 12월 2일 발송합니다.
     글쓴이 : 김형성
    조회 : 6,659  
            <우리 말과 삶을 가꾸는 글쓰기>

    2008년 12월 · 제155호 

    머리글
    4  학교 화장실에서 똥 누는 건 부끄러운 게 아니야!              윤일호

    글쓰기 지도
    8  방송통신고 학생들과 글 쓰며 지낸 이야기(3)              구자행

    아이들과 함께
    24  아이들이 이어달리기를 한 까닭                              김종욱
    27  한 나절에 있었던 두 가지 일                              손유미
    32  마음을 나누는 방법, 눈 맞추고 이야기하고 안아주기      최웅순

    아이들 글마당
    35  계절/ 이현아        36  오줌/ 김영석        37  합창대회/ 정지아
    38  밥 짓기 김보미                          39 사과 따기/ 백미향

    아이들 글 합평
    41  11월 회보 ‘아이들 글마당’을 읽고            서울경기글쓰기회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48  이게 촌놈만의 생각일까요?                              박선미

    세상을 보는 눈
    54  뭘 어쨌기에?                                              서정오

    우리 말 바로 쓰기
    58  ‘귓밥’과 ‘귀지’                                      이무완

    다시 읽고 새길 글
    63  우리는 십자가를 진 사람                              이오덕

    살아가는 이야기
    67  나도 어쩔 수 없는 입시생 학부모                      김중기
    71  취미와 특기                                              최진수
    74  반성문                                              김원숙
    80  글 쓰는 여자의 이야기                                박경선

    새내기 마당
    83  화장실 청소                                              홍은영

    어린 시절 이야기
    86  낙동강이 나를 살려둔 까닭                              주중식
    95  새끼 돼지 ‘워리’ 집에 데려가기(뒷이야기)              최관의
    105 ‘간섭이’ 11월 회보와 함께                서  단

    알립니다
    108 부서별 소식 / 책, 문집 잘 받았습니다 / 지역 모임 소식
        / 회비 잘 받았습니다 / 편집을 마치고




    표지 그림 / 까치 ․ 경북 울진 죽변초 1학년 1반 김철호
    표지 안쪽 글 / 부끄럽다, 부끄럽다 ․ 서울 한성과학고 박종호
    1쪽∙같이 읽는 시 / 까치 ․ 경북 울진 죽변초 1학년 1반 김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