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립니다

  •  
    작성일 : 2009-12-03 19:33
    2009년 12월 · 제166호 - 12월 4일에 발송합니다.
     글쓴이 : 김형성
    조회 : 6,198  
    <우리 말과 삶을 가꾸는 글쓰기> 2009년 12월 · 제166호    머리글 4  아이들이 놀아야 나라가 산다                              윤구병 글쓰기 지도 7  그날 겪은 일을 적는 글, 일기 쓰기                      이호철 아이들과 함께 60  문서영                                              이영근 69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난다?                              강우성 77  “그래? 그래라.”                                      김철한 82  주인으로 사는 것도 연습이 필요하다                      노성옥 아이들 글마당 86  신문 배달/ 홍광태 102 사춘기/ 박채영 107 김현정의 일기/ 김현정 110 김윤성의 일기/ 김윤성              113 김벼리의 일기/ 김벼리 마주이야기 교육 115  ‘시’ 교육은 아이들 말을 더 들어 주려고 해야 합니다      박문희 세상을 보는 눈 143 이 시대의 반쪽이, 교사들을 위하여                      서정오 우리 말 바로 쓰기 150 ‘물텅벙이’는 없고 ‘아나고’는 있다                      이무완 살아가는 이야기 156 민경이가 아픈 날                                        주한경 159 혼자만의 이야기가 된 어른 공경                        문영빛 163 강원도로                                      요시자와 시게노부 어린 시절 이야기 166 망설이다 먹은 국수                                      최관의 알립니다 178 부서별 소식 / 책, 문집 잘 받았습니다 / 지역 모임 소식     / 회비 잘 받았습니다 / 편집을 마치고 표지 그림 / 제목 없음 ․안동 대곡분교 2년 이재흠 (≪봄 여름 가을 겨울≫(보리)) 표지 안쪽 글 / 교사는 아픈 것도 죄라고 하셨어요 ․서울 마포초등학교 이주영 1쪽∙같이 읽는 시 / 연탄 장수․봉화 석포 3년 정민희